인구감소지역 지원사업 공모

지역에 대한 맞춤형 해법

수도권 및 대도시의 인구가 감소하는 원인은 이촌 현상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지역의 인구감소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5월 29일까지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을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한다고 밝혔다.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사업'은 저출생, 고령화, 청년층의 도시 이주 등 지역 내 인구 감소로 인한 행정서비스 사각지대 발생, 공동체 및 자치 기반 붕괴, 관리비용 상승 등 인구감소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그 동안 일자리와 더 나은 환경을 찾아 도시로 이주하는 지역 인구 유출을 억제하기 위해 보육·문화·복지 등 정주여건 개선 사업, 청년창업·로컬푸드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도시민의 귀촌 사업 등에 지난 2017년부터 총 297억 원을 투자해왔다.

올해는 인구감소지역에 청장년 유입과 귀촌 활성화 등 새로운 인구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청장년과 귀촌인의 창업과 정착에 중점을 두고 4∼5개 지자체에 총 40억원(특교세 20억, 지방비 20억)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유형으로는 청장년과 귀촌인들의 지역 자원(역사·문화·특산물 등)을 활용한 창업 공간, 창업 컨설팅·교육·실습실 등 창업 지원 시설, 정보교류 및 쉼터, 문화·예술 창작 공간 등 소통·교류 공간 조성 등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수도권 및 대도시에 비해 지역의 출산율이 높음에도 지역 내 인구가 감소하는 것은 청장년 등의 이촌 현상 때문”이라면서, “이번 사업이 청장년의 창업과 정착, 귀촌활성화에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하여 인구감소지역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05 [17:1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