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의 매력 알린다

일본의 인플루언서들을 활용한 마케팅이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 관광매력 홍보를 위해 일본내 최고의 인플루언서들을 활용한 한국관광공사의 마케팅이 주목을 끌고 있다. 공사 도쿄지사는 일본내 최고 구독자를 가진 여성 유튜버와 은퇴 후 일상을 공유해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는 60대 유명 인스타그래머 부부, 인기 남성 3인조 유튜버 등 스타급 인플루언서를 초청해 음식, 체험여행 등 한국 관광매력을 홍보한다.

 

첫 번째는 대식가 컨셉으로 51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해 현재 일본 여자 유튜버 랭킹 1위인 기노시타 유카(木下 ゆうか)를 초청해 일본여행업협회(JATA)와 공동으로 선정한 ‘한국 미식 30선’과 ‘제철음식’ 콘텐츠를 홍보한다. 유카는 5.7(화)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부산, 대구, 인천, 경기 지역의 ‘한국 미식 30선(짜장면, 왕갈비, 부대찌개, 찜갈비, 기장 대게 등)’과 부산 밀면 등 미식여행을 체험하는 먹방 영상을 통해 한국 음식의 매력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두 번째는 글로벌 80만 팬을 보유한 60대 백발 커플룩 패셔니스타 ‘본폰(인스타그램 계정 @bonpon511)’ 부부다. 이들은 시간적, 경제적으로 여유 있는 이른바 ‘액티브 시니어’층이 즐길 수 있는 여유와 품격의 한국 관광매력을 소개한다. 본폰 부부는 5월 15일부터 일주일간 한국에 머물며 전통시장, 대학로 뮤지컬 관람, 한방 에스테 등 테마성 여행을 체험하고, 공사가 운영하는 ‘지방관광 KOREA 고토치셔틀’ 버스로 충남 부여를 여행하는 등, 시니어층의 시선으로 느끼는 다양하고도 공감력 있는 관광소재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셋째로 인기 남성 3인조 유튜버 ‘프리타채널’은 5.16(목)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해 ‘밀레니얼 세대의 남자 여행’ 영상을 제작한다. 치맥, 밤도깨비 야시장, VR테마파크 등 신선하고 색다른 콘텐츠들은 특히 일본 젊은 남성들의 한국여행 욕구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장은 “지방 관광, 미식, 문화체험 등 한국관광 콘텐츠를 일본의 파워 인플루언서의 시각으로 전달하여, SNS 유저들에게 한국 관광의 매력을 효율적으로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13 [11:3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