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콘텐츠마켓 개최

총 50개국 1,000여 개사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국제 방송영상콘텐츠 견본시인 부산콘텐츠마켓(BCM) 2019’58부터 11까지 부산전시컨벤션센터(BEXCO)에서 열렸다. 부산콘텐츠마켓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광역시가 후원하고 ()부산콘텐츠마켓조직위원회가 주최했다.

 

올해 13회를 맞이한 부산콘텐츠마켓은 국내외 방송사 및 제작사, 배급사,애니메이션·뉴미디어 업체 등, 50개국 1,000여 개사의 참가자들에게 성공적인 사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이번 방송영상 콘텐츠 거래시장 규모는 총 12천만 달러(137십억 원)로 추정된.

 

특히 올해는 기존에 중국과 일본으로 집중되어 있던 방송콘텐츠 수출시장을 비아시아권으로 다변화하기 위해 다양한 지역의 구매자(바이어) 유치에주력했다. 해외 270개사의 구매자 등 500여 명이 참여하는 만큼 이번 시장을통해 대한민국 방송콘텐츠를 전 세계에 홍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부산콘텐츠마켓에서는 부산영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등 부산지역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구축해 우리 방송영상콘텐츠의 수출을촉진하고 국내외 투자 유치를 확대하기 위한 장이 마련됐다. 문화콘텐츠 관련 창업투자 실무인력으로 투자자문단을 구성하고, 제작사들의 창업 및 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비즈매칭제작사가국내외 투자사와구매자등에게 직접 투자유치를 설명하는 국제(글로벌) 피칭국내외 창업투자 조합별투자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방송사·투자사 간 투자협약식 및 쇼케이스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으로진행했다.

 

아울러 문체부와 세계지식재산기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저작권위원회와 콘텐츠분쟁조정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문체부-세계지식재산기구 분쟁상담소도 운영했. 분쟁상담소에서는 업계에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콘텐츠국제 교류 증가에 따른 국제분쟁에 대한 대체적 해결방안으로 세계지식재산기구 조정제도와 조정제도 이용료 지원 사업을 안내했다. 조정제도는 기존의 사법제도 대비 시간적·금전적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제도로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콘텐츠 환경에서 효과적인 분쟁 해결 수단으로활용되고 있다.

 

최신 방송산업의 흐름을 공유하는 다채로운 세미나도 이어졌다. 세미나에서는 아시아 국가별 현지 콘텐츠 전략스토리텔링 전개핵심을 주제로 급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방송시장의 흐름을 살펴보고, 세계적 공동제작 현장의 포맷 흐름과 유통 현황’, ‘웹툰을 원작으로 활용한 애니메이션 포맷의 새로운 성공전략을 등을 통해 방송환경 변화에 대응하는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예비 방송인력들을 위한 부산콘텐츠마켓(BCM) 아카데미도 열렸다. 방송 현업 종사자들은 콘텐츠 산업의 흐름과 최신 제작 경향 등을 알리고 경험을공유할 수 있도록 실무 강의를 진행했다. 일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뉴미디어 아트쇼가상현실 체험전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기사입력: 2019/05/13 [15:2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