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의 자립 활성화

맞춤형 서비스 제공

현재 장애인당사자의 자립생활 지원은 미비한 실정이다.

시각장애인의 자립생활지원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5월 24일 오후 3시 서울특별시의회 제2대회의실(서소문청사2동 2층)에서 개최된다.

 

토론회에는 서울특별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혜련)와 (사)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상임대표 김광환), (사)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회장 홍순봉), 종로인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참여한다. 

 

이번 토론회는 장애인자립생활지원 사업이 특정 장애 중심의 편향적 운영되고 있는 문제점을 점검하고, 시각장애인 당사자의 욕구에 충실한 핵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자립생활지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경제적 소득 보전과 주택, 일상생활, 정보이용 등 다양한 서비스 지원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 장애인당사자의 자립생활 지원은 미비한 실정이다.

 

특히 시각장애인은 이동을 포함한 각종 일상생활과 정보이용 등에서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환경이나 상호작용에도 어려움이 많아 낯선 공간이나 즉각적인 상황 파악이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시각장애인에게 제공되는 자립생활지원 서비스는 이동지원이나 제한적 정보이용에 머물고 있고,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 시각장애인복지관, 일부 자립생활센터 등에서만 제한적으로 서비스를 이용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토론회는 시각장애인의 다양한 욕구에 적합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자립생활을 성취하고 지역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 발제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서인환 사무총장이 맡는다. 또 자립지원 대안 마련을 위해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김훈 책임연구원, 우리동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강윤택 소장, 휴먼케어 한치영 대표, 서울특별시 장애인자립지원과 안찬율 과장이 토론에 참여한다.

 

기사입력: 2019/05/18 [09:1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