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살게 하는 연극교육

서울문화재단이 일곱 번째 예술교육총서를 발간했다.

서울문화재단이 일곱 번째 예술교육총서 <청소년을 살게 하는 연극교육>을 발간했다. 그동안 서울문화재단은 예술교육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다양한 예술교육사례를 찾아 발굴해왔으며 이번 총서에서는 일본 고등학교의 연극교육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나타난 긍정적 변화를 소개한다.

총서의 저자인 이시이 미치코씨는 학교에서 동아리 활동이 아닌 교과목으로 연극을 가르치는 교사다. 저자는 일본에서도 몇 안 되는 드라마티처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학생들과 협업해 제작한 연극 <블루시트>가 일본 대표 연극상인 ‘기시다구니오희곡상’을 수상하는 과정을 통해 일본 연극 역사에 청소년들의 희망을 만들어간 기록 등 직접 가르쳐 온 연극교육의 과정을 10개의 챕터로 나눠 진솔하게 털어놓는다.

저자는 청소년들이 연극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는 과정을 통해 마음의 위로를 얻고 슬픔을 치유할 에너지와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얻을 수 있다며 ‘표현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일반적인 연극교육이 희곡에 대해 강의하거나 토론을 벌이고 발성훈련을 하고 대사를 외우는 행동을 하지만 총서에서는 다르다.

 

저자는 ‘연극은 표현의 한 가지 형태’라고 정의하며 이러한 표현을 위해 ‘다른 사람과 연결되고자 하는 마인드’와 ‘그것을 받아들이는 타인이 있어야 한다’고 연극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다. 총서는 연극교육을 통해 청소년이 창작의 주체가 될 때 스스로 성장할 수 있음을 거듭 강조한다.

한편 서울문화재단은 2017년 <제3회 서울국제예술교육심포지엄(SISAC)>에 이시이 미치코씨를 초청해 학교에서의 표현교육과 함께 학생들이 현장 연극연출가들과 협업을 통해 제작한 연극 <블루시트>의 사례를 소개한 바 있다. 또한 예술교육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다양한 예술교육사례를 발굴해 총 7권의 총서를 출간했다.

 

△제1권 ‘블루기타 변주곡(2011)’ △제2권 ‘미적체험과 예술교육(2014)’ △제3권 ‘유럽에서 만난 예술교육(2015)’ △제4권 ‘통합예술교육이란 무엇인가(2015)’ △제5권 ‘예술이 교실을 바꿔요(2016)’ △제6권 ‘수업이 예술을 만났어요(2017)’ △제7권 ‘청소년을 살게 하는 예술교육(2019)’ 등 보편적 예술교육의 보급을 위해 노력해왔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청소년은 어린이와 성인으로 넘어가는 경계로 스스로에 대한 감정 표현이 혼란스럽고 판단이 어렵다고 느껴질 수 있다”면서 “청소년기의 연극교육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는 다양한 감정을 가질 수 있듯이 더 많은 청소년들이 꾸준히 예술교육을 접하며 예술이 가져다주는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소년을 살게 하는 연극교육>은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만5000원이며 총 214쪽이다.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예술교육팀으로 하면 된다.

기사입력: 2019/05/26 [14:5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