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2019 공예주간' 행사

5월 4번째 주에 전국 각지에서 공예주간 행사를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517부터 26까지 전국 각지에서‘2019 공예주간(Craft Week 2019)’을 개최했다.

 

문체부는 지난해부터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공예를 즐기고 공예 소비를성화하며, 공예문화를 더욱 확산하기 위해 공예주간*’을 실시하고 있다. ‘2018공예주간에는 서울 및 수도권 일대 158개소에서 20만 명이행사에 참여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2019 공예주간에는 범위를 확대하여, 서울과 수도권을 넘어 부산, 광주, 창원, 청주, 강릉 등 전국 360여 개 공방·화랑(갤러리), 문화예술기관 등에서예를 주제로 한 전시, 체험, 판매, 강연, 지역 연계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올해 공예주간을 맞아 17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개막식에는전시 참가자와 협회·단체 관계자, 협력 프로그램 대표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체부 김용삼 제1차관은 개막 행사에서 올해의 공예상시상하고, ‘2019 공예주간의 시작을 선포했다.

 

공예주간 동안 문화역서울284와 인사동 진흥원 갤러리에서는 공예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기획전시가 열렸다. 생산자 위주의 공예 생태계에서 벗어나, 쓰임과 향유의 경험을 중요시하는 사용자의 측면에서의공예를 조명하는 전시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 한국공예가협회의 고문과 원로 회원을 비롯한 금속, 도자, 목칠, 섬유, 유리공예 등의 작가 104명이 참여한 전시 한국 현대공예 시선’, 국가무형문화재, 장인, 현대공예가 등 작가 25명이 일상, 실천, 행동, 사회적 맥락 속으로 확산해가는 공예의 동시대적 의미를 100여 점의 작품으로 표현한 전시 공예실천, 더 프랙시스(the praxis)’ 등을 통해 공예를 즐길 수 있었다. 특히 공예×컬렉션: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에서는 이어령 전 장관 등 공예품 애호가 26명의 특별 소장품을 감상하고 영상 인터뷰를 만났다.

 

공예문화에 대한 강연과 대담도 이어졌다. 통의동 보안여관에서는 젊은 공예작가와 공예이론가, 평론가, 인문학자들이 모여 옻칠, 고려다관, 목공예,차와 다기, 모시, 백자, 공예와 패션의 융합 등, 공예의 전통적 가치를현대화하는 작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폐막식이 열린는 부산에서도 공예를 사랑하는 방법에 대한 우리의 이야기라는 소재로 대담이 진행됐다.

 

공예 직거래장터인 마켓유랑은 폐막기간인 525~26부산 수영구의 복합문화공간인 에프(F)1963에서 열렸다. 직거래장터에서는 공예와 생활문화 관련 품목은 물론 먹거리와 볼거리까지 마련해 가족 단위의 참여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지역 대표 공방과 작가들이 각 지역의 공예 자원을 활용하여 펼치는 지역공예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또한 전국의 박물관·미술관 등 문화예술기관과 복합 문화공간 등이 함께한 프로그램들이 올해 공예주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공예문화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생활 속의 공예가 우리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공예주간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5/26 [17:5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