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포늪서 따오기 야생 방사

2019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 및 세계 습지의 날 공동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경상남도, 창녕군과 함께 5월 22일 경상남도 창녕군 우포늪생태관 일대에서 ‘2019년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 및 세계 습지의 날’ 공동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국회의원 엄용수, 지역주민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생물다양성의 날 주제는 ‘우리의 생물다양성, 우리의 식량, 우리의 건강’이며, 습지의 날 주제는 ‘습지와 기후변화’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체험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고,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수여됐다. 

 

이날 환경부와 문화재청, 경상남도, 창녕군은 기념식에 이어 이날 오후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를 경남 창녕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처음으로 야생에 방사했다.

따오기 첫 야생 방사는 멸종 40년, 복원 10년 만에 이루어지는 것으로, 행사는 따오기 먹이인 미꾸라지 방사와 기념 나무심기(식수), 따오기 방사 순으로 진행됐다. 

 

환경부는 따오기의 야생 방사를 홍보하기 위해 따오기에 대한 설명을 그림기사(카드뉴스)로 선보이고, 환경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ministry_environment/ )에서 따오기 맞추기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따오기 첫 야생 방사를 축하하기 위해 국내 내빈뿐만 아니라 꾸어펑 부산주재 중국 총영사, 이와키리 히데오 일본 센다이시 시장 등 중국과 일본의 고위공무원 및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방사 방법은 따오기에게 최대한 압박(스트레스)을 주지 않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따오기복원센터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이 열리면, 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 하는 연방사(Soft-release) 방식으로 진행했다.

 

따오기복원센터에는 조용한 분위기를 유지하기 위해 100여 명만 출입하고, 이들은 사전에 따오기 방사 시 행동요령을 전달받게 된다.

이번 야생 방사를 계기로 5월 23일 경남 창녕군 부곡 레인보우호텔에서 ‘한,중,일 따오기 국제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 심포지엄에는 한,중,일 정부, 지자체, 전문가들이 모여 각국의 정책과 기술 등을 교류했다.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날 축사에서 “지난 1월 제정된 갯벌법 시행을 통해 연안습지인 갯벌의 맞춤형 보전,이용을 도모하고, 훼손된 갯벌의 복원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건강한 갯벌을 국민들에게 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념식 장소에서는 국립생태원, 국립생물자원관, 한국수자원공사 등 환경부 소속,산하기관과 해양수산부 소속,산하기관(해양환경공단, 어촌어항공단 등), 창녕군, 인제군 등이 생물다양성을 주제로 다양한 전시 및 체험 공간(부스)을 선보였다.

기사입력: 2019/05/26 [18:4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