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선수 취업지원 교육

취업경쟁력 제고 위해

향후 교육지원 대상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5월 25일 서울시 송파구 소재 체육인지원센터 교육장에서 ‘2019년 장애인선수 취업지원 교육 개강식’을 진행했다.

장애인선수 취업지원교육은 운동으로 인해 학업과 자기계발 기회가 부족하여 은퇴 시 진로 및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선수들의 경력개발 기회제공과 취업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개강식에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전혜자 사무총장과 취업지원교육운영 관계자, 2기 교육수강생, 취업에 성공한 1기 수료생 등이 참석했다.

개강식에서 전혜자 사무총장은 “교육을 통해 그간 학업과 자기개발 기회가 부족했던 장애인 선수들의 경력개발과 취업능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우수한 교수진과 교육목표에 맞춘 전문적인 커리큘럼인 만큼 선수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전원 수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애인선수 취업지원교육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운영되어 1기 수료생 40명을 배출했다. 올해 2기 교육은 개강식을 시작으로 체육전문가 및 지도자 과정과 체육행정가 양성 2개 과정이 과정별 5주간으로 상하반기 총 2차에 걸쳐 운영될 예정이다.

또 시각과 청각장애 선수들에게는 교육 참여에 불편함이 없도록 점자교재 및 음성문자변환시스템 등 특수교육기자재가 제공되고, 수료기준에 맞춰 참가자들에게는 수료증이 발급될 계획이다.

한편 장애인체육회 교육 담당자는 “앞으로 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선수들의 진로 및 취업지원을 위한 실태조사를 통해 선수들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펼칠 것”이라며 “지원대상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6/01 [21:3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