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

이 구상은 출퇴근 시간 단축, 이용자 편의 증진, 교통비 절감을 목표로 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남양주, 검단 등 수도권 신도시를 포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을 8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본부장(상임위원)을 팀장으로 하고, 국토부내 교통 및 주택 부서, 그리고 연구기관 등 관련 기관 전문가로 TF를 구성하여 5월28일 1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1차 회의에서는 지자체 의견수렴 방식, 기본구상안 검토방향 및 TF 운영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지자체 의견수렴은 지역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기 위해 2개월 동안(6~7월) 총 8차례에 걸쳐 권역별로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간담회는 (수도권) 동북권, 동남권, 서남권, 서북권과 (비수도권)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대전권으로 나눠 열린다. 

2기 및 3기 신도시가 위치한 수도권 지역은 기초 지자체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신도시 교통대책 보완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안은 출퇴근 시간 단축, 이용자 편의 및 안전 증진, 교통비 절감을 목표로 하여 2·3기 신도시까지 망라한 종합적인 교통대책이 될 수 있도록 검토를 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인 교통대책에 대하여 지역 간 이견조율이 필요한 경우에는 위원회의 조정기능을 활용하여 적극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지자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국민의 눈높이에서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기본구상안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6/04 [06:3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