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산업의 생태계 파괴

불가피한 고비용 구조

탈원전 정책의 결과는 전기료 폭등, 한전의 대규모적자, 원전산업의 생태계 파괴이다.

자유한국당은 "탈원전 정책의 결과는  전기료 폭등, 한전의 대규모적자, 원전산업의 생태계 파괴로 나타났다"면서 "에너지기본계획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6월 5일  정부가 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심의·확정한데 대해 이같이 논평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논평은 다음과 같다.

 

 

정부가 4일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원자력발전을 대폭 줄이고, 재생에너지 비율을 35%까지 늘리겠다는 것이다.

 

 

 

5년 단임 일시적 위임 권력의 에너지 헌법침탈이 과도하다.

 

 

 

탈원전의 정치적 매몰비용 계산에만 몰두한 사이 국가경제는 붕괴 중이다. 제조원가 폭등에 따른 고비용 구조 고착과 산업 붕괴는 탈원전의 피할 수 없는 부작용이다.

 

 

 

합리적 접근이라면 애초부터 걱정할 필요 없었을 사태를 정부가 자초하고 있다.

 

 

 

탈원전 정책이 남긴 것은 전기료 폭등, 한전 대규모적자, 원전산업 생태계 파괴.

 

 

 

현재 우리 전기료는 kW125원이다. 정부가 지향하겠다는 35% 재생전기 비율 국가 독일의 전기료는 3배에 달하는 kW389원이다.

 

 

 

원전 수출 강국의 위상은 종잇장이 되어버린 지 오래다. 22조 영국 원전수출 우선협상권은 날아갔고, 코앞에 있던 UAE 원전 정비계약 수주 전망은 캄캄하다.

 

 

 

우리가 탈원전을 외치는 사이 중국은 2027년 원전 최고강국 비전을 내놓았다. 운영중인 원전만 38(3,700kW), 건설중인 원전만 18(2,100kW).

 

 

 

이쯤 되면 에너지강국 대한민국을 에너지 구걸국으로 퇴보시킬 판이다.

 

 

 

국가에너지 정책을 세밀하게 점검해야 할 국회의 의견 수렴과정은 요식행위에 그쳤다. 태양광 민둥산, 해상 풍력 생태계 교란에 대한 대책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탈원전이라는 정권의 작위적 발상이 졸속과 조급을 수단으로 자신들의 독선과 폐해를 감추려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탈원전 정책을 정당화시키기 위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 기본도, 국민도 없는 에너지 헌법침탈의 말로는 참혹할 뿐이다.

 

 

 

 

 

 

2019. 6. 5.

자유한국당 대변인 민 경 욱

기사입력: 2019/06/08 [10:4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