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어울마당 풍물세상’

나쁜 기운을 쫓고 복을 기원한 풍물은 신명을 돋우기에 그만이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국풍물상설공연 ‘2019 어울마당 풍물세상’을 10월 20일까지 8개의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57회에 걸쳐 펼친다.

예부터 집안의 나쁜 기운을 쫓고 복을 기원한 풍물은 여행객의 신명을 돋우기에 그만이다. 경기, 강원,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경남, 경북 등 8개 광역지자체 명소에서 만나는 농악, 마을굿, 소싸움 외의 다채로운 풍물공연이 여행의 멋을 더한다. 각 지역의 특색이 담긴 풍물팀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풍물, 역사 속으로

역사적 장소에서 만나는 풍물공연은 시공간을 뛰어넘는 감동을 선사하며 역사 탐방의 깊이를 더한다. 조선시대 성종 때부터 서해안을 지켜온 서산 해미읍성에서는 충청도 지역에서 즐겼던 풍물가락과 진풀이(농악대가 여러 진(陳)을 짜면서 노는 일)로 관객 참여형 공연을 선보인다. 행궁(왕이 궁궐을 벗어나 머무는 곳) 중 규모가 가장 크고 아름다운 수원의 화성행궁에서는 호남우도농악과 진주 삼천포 12차 농악이 만나 영호남의 화합과 상생을 잇는 흥겨운 감격을 전한다. 근대문화의 보고인 군산의 ‘구 시청광장’에는 흥부가 중 놀부 박타는 대목을 재창작한 연희판을 만나볼 수 있다. 신라 천년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국립경주박물관에서는 만복을 기원하는 길놀이와 영남민요 등 경상도 풍물의 특징인 빠르고 역동적인 힘이 느껴지는 풍물마당을 연다.

풍물, 복을 빌다
 
가족 여행지로 손꼽히는 정선아리랑 시장과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에는 마을의 안녕과 가족의 건강을 비는 굿판이 열린다. 아리랑 시장에서는 강원도를 대표하는 원주매지농악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판굿이 관객을 찾으며, 섬진강 기차마을에는 마을굿(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비는 굿) 형태의 풍물연희를 즐길 수 있다.

풍물, 힐링 전령사

청주 청남대와 부산 시민공원을 찾은 여행객들에게는 일상탈출의 즐거움을 만끽할 풍물판이 올려진다. 흥을 돋우는 광대놀음판과 지금은 사라진 흥미진진한 소 싸움판이 일상의 무료함을 달랜다.

지난 6년간 22만 명 다녀가

2013년부터 시작된 ‘어울마당 풍물세상’은 전국 도심, 시장, 관광지를 활용하여 대중에게 풍물을 가까이 즐길 수 있는 장을 열어왔다. 오늘날 접하기 힘든 전통연희의 흥겨운 매력이 여행객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지난 6년간 22만 명이 찾았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풍물에는 기운을 북돋는 힘이 있다”며 “여행지에서 만난 전통과의 이색적인 만남이 일상 속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은 우천 시 연기 또는 취소될 수 있으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9 전국풍물상설공연 어울마당 풍물세상

-일시: 2019년 5월~2019년 10월
-장소: 전국 8개 지역(수원, 정선, 서산, 청주, 곡성, 군산, 경주, 부산)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출연단체: 이부산 설장고 연구소, (사)한국전통예술단 아울, 사물놀이 연풍, 여성타악연희그룹 도리, (사)동남풍, 장고동락, 전통예술원 놀제이
-관람료: 무료
-관람연령: 전연령

기사입력: 2019/06/08 [22: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