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데이터 처리의 모든 것

급증하는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방법론을 책으로 출간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IoT)이 본격화하면서 급증하는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방법론이 책으로 출간됐다.

북랩은 최근, 마크베이스란 프로그램을 이용해 폭증하는 사물인터넷 데이터를 처리하는 방법을 다룬 ‘시계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IoT 데이터 처리의 모든 것’을 펴냈다. 마크베이스는 수많은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센서를 통해 수집되는 신호를 기록하고 실시간 분석할 목적으로 개발된 시계열 데이터베이스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이란 용어가 나오기 전부터 빅데이터 처리에 대한 중요성을 예견한 저자가 효과적으로 빅데이터를 관리하는 프로그램인 시계열 데이터베이스에 대해 저술한 것이다. 시계열 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램 중 저자가 직접 개발한 마크베이스의 성능, 기초 활용, C#, 자바, 파이썬 연동까지 실무자가 다루는 데 필수인 부분을 담았다.

이 책은 총 22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부터 3장까지는 4차 산업혁명이 일어나고 있는 현재를 분석하고 점점 IoT 데이터가 왜 늘어나는지, 늘어난 IoT 데이터의 처리가 중요한 이유에 대해서 개관한다. 4장에서는 늘어난 IoT 데이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온 것이 시계열 데이터베이스며 시중에 나온 시계열 데이터베이스의 종류와 미래에 대해서 서술되어 있다.

 

5장부터 20장까지 시계열 데이터베이스인 마크베이스를 소개하고 지표로 성능 정보를 전달하며 데이터 로딩, 웹 관리, 태그·롤업 테이블, RESTful API 활용과 그라파나, R, C/C++, C#, 자바, 파이썬 등과 연동을 서술하였다. 21장에서는 앞에서 설명한 부분을 총집합하는 부분으로 대규모 반도체 센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시뮬레이션을 담았다. 마지막 22장에서는 IT 산업계의 추후 전망을 논하며 시계열 데이터베이스가 미래 산업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책의 결론을 맺는다.

처음 마크베이스를 접할 독자를 위해 상세한 시각자료를 첨부하여 이해를 돕고 있으며 구성상으로 시계열 데이터베이스가 중요한 당위를 먼저 제시하고 상세 설명으로 들어가 독자에게 학습동기를 부여한 점이 이 책의 특징이다. 또한 마크베이스 개발자가 직접 책을 저술했다는 점에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저술되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저자 김성진 씨는 1999년 알티베이스 창업멤버로 입사한 후 2013년까지 약 15년간 인메모리(In-Memory) 데이터베이스 핵심 기술 개발을 주도하였으며, CTO 및 CEO를 역임하였다. 이 기간 중에 개발자로서 최고의 영예인 정보통신부 신소프트웨어 대통령 상(2006년)을 수상하였으며, 지식경제부 대한민국 10대 신기 술상(2011년)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기사입력: 2019/06/09 [18:0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