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정권이 자행한 인권침해

북한의 인권실태 외면 안돼

오의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6/15 [07:43]

북한정권이 자행한 인권침해

북한의 인권실태 외면 안돼

오의교 기자 | 입력 : 2019/06/15 [07:43]

자유한국당은 "2019년 현재진행형인 참혹한 북한의 인권실상은 부정할 수 없다."면서 "북한정권이 자행한 인권침해 실상을  외면 해서는 안된다"고 논평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6월 12일 국제인권조사기록단체가 공개한 북한정권의 처형과 암매장보고서 관련 논평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의 논평은 다음과 같다. 

 

어제(11) 국제인권조사기록단체 전환기정의워킹크룹(TJWG)’살해당한 사람들을 위한 매핑: 북한정권의 처형과 암매장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지난 4년간 탈북민 610명의 인터뷰 내용을 토대로 작성된 이 보고서에는 북한 정권이 자행한 공개처형·암매장과 같은 끔찍한 인권침해의 좌표가 찍혀있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공개처형은 강가, 공터, 시장, 경기장, 학교운동장 등을 가리지 않고 이루어졌고 응답자 중 83%가 처형을 직접 목격했다. 보통 수 백 명에서 때때로 1000명 이상의 북한주민들이 한데 모여 강제로 공개처형을 봐야 했고, 충격적이게도 공개처형을 직접 목격한 탈북민 중 가장 어린 나이는 당시 7세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이 공개처형 당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탈북민들의 처절한 고통을 감히 그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겠는가.

 

2019년에도 현재진행형인 참혹한 북한 인권의 실상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으며 누구도 외면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전 세계는 북핵문제뿐만 아니라 북한정권이 자행하고 있는 반()인류·()인권적·()문명적인 범죄 행위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나 오직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만이 북한인권의 참혹한 실상을 계속해서 외면하고 부정하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어제(11) 통일부는 인도적 지원이라는 목적을 내세워 미화 800만 달러(94억 여 원)WFP와 유니세프에 송금했지만, 북한인권단체가 북한의 공개처형 관련 보고서를 공개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정부가 평가하기는 적절치 않다"면서 말을 아끼기에 급급했다. 이것이 인권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권의 인권관이자 북한인권에 대한 태도인가.

 

북한인권문제는 철저히 외면하면서 일명 인도적 지원은 아끼지 않는 문재인 정권에 묻는다. 지금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운운하며 돈 보낼 때 인가. 자유한국당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기 위한 길을 가고자 한다. 계속해서 북한 인권의 참상을 국민들과 함께 공유하고 국제사회에 알리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 인권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가 문재인 정권의 전유물이 되어 북한인권이라는 세계 최악의 인권 상황이 외면되고 부정당하는 일이 없도록 자유한국당이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19. 6. 12.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 희 경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