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50명에 장학금 전달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

편집팀 | 기사입력 2019/06/15 [11:00]

학생 50명에 장학금 전달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

편집팀 | 입력 : 2019/06/15 [11:00]

흥사단과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6월 8일 오후 2시에 흥사단 본부에서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들의 후손을 예우하는 ‘2019년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과 대학생, 학부모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과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이 축사했다. 
이날 장학증서를 수여한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은 고등학생 42명, 대학생 8명 등 총 50명이다.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원, 대학생에게는 2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2005년부터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장학금 사업과 역사탐방, 미리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등의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2019년까지 총 550여 명에게 약 5억1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였다.

2019년에도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기 위해 여러 분야의 평범한 시민들이 후원한 소중한 금액들이 모였다. 특히 카카오같이가치, 신한은행, MBC 마리텔v2와 최태성 역사전문가, ㈜고향식품, 나부시기부콘서트, god갤러리, ㈜태웅물산 등의 기부가 이어졌다.

행사에서 이춘재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상임대표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일제강점기에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조국의 광복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우리를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들을 대우해주는 것이 우리 사회가 진정으로 나아갈 방향”이라며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이 사회에서 진정한 리더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은 “우리나라가 정통성과 존엄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을 제대로 예우하고, 그 후손들이 자신들의 조상과 국가에 대해 긍지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2015년 한국일보가 조사한 결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75%가 월 소득 200만원 미만이고 심지어 100만원 미만이 30%였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그동안 정부는 독립유공자에 대한 지원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여 왔지만, 아직도 많은 후손이 사회적,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으므로 독립유공자 후손을 찾아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는 사업을 꾸준히 펼쳐 가기로 했다. 

흥사단(興士團, Young Korean Academy)은 1913년 도산 안창호 선생께서 민족의 자주독립과 번영을 위해 창립한 민족운동단체이며,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으로 독립유공자후손돕기 운동, 민족통일운동, 투명사회운동, 교육운동 등을 비롯하여 지역사회 시민운동을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