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을 옹호하는 마음

시민옹호활동가 ‘옹심이’

서울시는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옹호활동가를 공개 모집했다.

장애인들의 인권을 위해 동네 주민들이 ‘장애인 지역통합 시민옹호활동가’로 나선다. 일명 ‘옹심이’라고 하는데, ‘옹심이’는 ‘장애인을 옹호하는 마음(심)을 나누는 사람들(이)’을 뜻한다.

서울시와 서울시복지재단은 서울시내 장애인복지관과 함께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옹호활동가를 공개 모집했다. 최종 165명을 선발해 6월12일 오후 발대식을 열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선발된 시민옹호활동가 165명은 관악구, 도봉구, 강동구, 은평구, 중랑구, 성북구, 구로구, 강북구, 동작구 등 9개 자치구 주민들이며, 남성(32명, 19.3%)과 여성(133명, 80.7%), 비장애인(158명, 95.7%)과 장애인(7명, 4.3%)이 고루 분포돼 있다.

이들은 자신이 거주하는 자치구의 장애인복지관에서 시민옹호활동가 교육을 받았다. 12일, 정식 위촉장을 수여받은 이후 지역 내에서 장애인과 함께 활동에 들어갔다.

활동가들은 장애인과 함께 거주지를 중심으로 장애 관련 환경조사를 실시하거나 장애인복지관과 연계해 장애인의 권익을 옹호하는 각종 활동을 펼치게 된다.

서울시복지재단은 지난 해 5개 자치구에서 시민옹호활동가 120여 명을 선발한데 이어 올해는 9개 자치구에서 165명을 선발했고, 이를 통해 서울시 곳곳에서 장애인의 권익 옹호가 더 촘촘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은영 서울시복지재단 지역복지통합본부장은 “장애인이 지역에서 보통의 삶을 누리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장애인의 권익 침해나 님비 현상이 사라지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6/16 [13:4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