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공유와 활용 방안

공유저작물과 소프트웨어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날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627오후 2,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2019 공유저작물및 오픈소스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올해는 공유의 시대, 저작권 공유·활용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라이선스에 대한 국내외 현황을 나누고, 산업적·교육적 활용 사례와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발표는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분과로 나뉘어 동시에 진행됐다.

 

공유저작물 분과에서는 유럽연합 내 도서관·박물관 등의 디지털화된공유저작물을 연계해 제공하고 있는 유로피아나(Europeana)*의 정책 고문 줄리아 팰런(Julia Fallon)을 비롯, 세이프 크리에이티브(Safe Creative)의 제품관리자 마리오 페나(Mario Pena)가 각각 해외의 공유저작물 현황과 활용 사례 등을 발표한다. 콘텐츠 무상공유 활동 단체 셀수스협동조합김형진 이사,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변태준 본부장은 각 분야에서의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사례와 과제를 심도 있게 발표했다.

 

오픈소스 분과에서는 토요타 자동차 그룹의 과제 관리자 마사토 엔도(Masato Endo), 리눅스 재단의 총괄 관리자 셰인 코플란(Shane Coughlan), 지피엘 바이올레이션(GPL Violations.org)의 설립자 헤럴드 벨테(Harald Welte) 등 해외 연사와, 우리나라 최철 변호사가 각국의 오픈소스 라이선스 분쟁 현황과 오픈소스 활용을 위한 라이선스 준수 방안 등을 발표했다.

 

본행사에 앞서 올해 처음 선정된 명예 기증자에 대한 기증증서 수여식이진행된다. 자신이 촬영한 사진 200여 점을 기증한 배우 이광기 씨와, 자작곡그대는의 음원을 기증한 가수 겸 배우 진영 씨에게 저작권 나눔 문화확산 참여를 의미하는 기증 증서가 수여된다. 이와 함께 11회 공유저작물창작공모전수상자 시상식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분야 공로자에대한 수여식도 진행됐다.

 

참가자들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유·기증저작물 전시, 공유마당·오픈소스 라이선스 종합정보시스템(OLIS) 체험공간, 저작권 법률상담 등 각종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누구나 창작자가 될 수 있는 현시대에서는 저작권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콘퍼런스가 저작권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6/30 [14:4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