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실태 전수조사 실시

전국 초 중 고, 대학선수 대상

초중고 선수는 2주간 학교별 온라인 조사, 대학생는 두달간 설문조사로 진행된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은  7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전국 초고교와 대학 운동선수7만 여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인권실태 특별조사에 착수했다.

 

국가대표 스케이트 선수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우리나라 스포츠인권상황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진단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 가운데 실시되는 이번 조사는 학생선수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전례가 없는 일이다.

 

전국 63천 여명의 학생선수가 참여하게 될 초중고 학생선수 인권 특별조사712까지 2주간각 학교별로 온라인 설문 사이트에 접속,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내용은 학습권 보장 여부, 합숙 훈련 경험, ()폭력 경험 실태 등 운동선수의 삶과 운동부 문화 전반에 관한 내용이다.

 

이번 조사는 참여자가 최대한 조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제작된 스포츠인권 동영상을 시청하고 조사를 안내하는 교사로 하여금 세부적인 조사매뉴얼을 준수하도록 함과 동시에 인권위, 교육부를 비롯한 시도 교육청에서 관리 감독할 예정이다.

 

830까지 두 달간, 전국 107개 대학에서 8,000여명의 대학생 운동선수들이 참여할 예정인대학교 학생선수 인권 특별조사는 이번 조사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모바일 기반의 설문조사 방식으로 실시하며,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와 공동으로 학생선수를 위한 인권교육도 병행한다.

 

인권위는 이번 인권교육을 위해 전직 유명 스포츠선수와 지도자 및 스포츠인권 전문가 30명으로 스포츠인권강사단구성하고, 표준 강의안 개발과 강사 역량강화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인권위는 이번 대규모 특별조사 및 인권교육을 통해 학생선수들이 스스로 인권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학교 운동부 차원에서도 인권침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조사결과를토대로 학생선수 인권 개선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인권위는 이번 특별조사와 인권교육 실시 후에도 스포츠현장에서 인권 사각지대가 없도록 주요 종목별로 선수 및 지도자, 학부모 등에 대한 심층 인터뷰 방식의 질적 조사는 물론 신고 및 상담 체계 강화, 그리고 인권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방식의 활동을 통해 학생 선수들의 삶의 향상과 인권친화적 학교체육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7/06 [10:2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