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보이콧 안된다

스포츠는 정치와 분리해야

분쟁을 조정하기보다 조장하려는 태도는 불식해야 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스포츠는 정치와 분리해야 한다"며 "도쿄올림픽 보이콧은 안된다                   

"고 주장했다.

 

이준호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은 8월 7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당 차원에서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분쟁을  조정하기보다  조장하려는 태도는 불식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자유한국당의 논평은 다음과 같다.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이 당 차원에서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심지어 민주당 소속 신동근의원은 도쿄 올림픽이 일본의 약한 고리라며 아베 총리에게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고 발언했다.

 

올림픽은 국제사회에서 전쟁과 분쟁을 없애기 위한 도구로 시작되었으며, 순수한 아마추어리즘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다. , 오로지 화합을 위한 국제행사이며, 정치에 이용되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옳지 않다.

 

분쟁을 조속히 해결하고 화합을 길로 들어서야하는 시기에 분쟁을 조정하기보다 조장하려고 하는 민주당의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올림픽은 운동선수들에게 꿈의 무대이다. 선수들은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 무대에서 기량을 펼치기 위해, 오랜 시간동안 상상하지도 못할 양의 땀을 쏟아 가며 준비한다. 정치적 이유로, 이들의 노력이 허사가 되는 일은 절대 없어야 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어린애 투정 같은 올림픽 보이콧보다, 도쿄올림픽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울려 퍼지는 것이 진정한 국위선양이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 아울러 국민 감정에 편승해 스포츠를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려는 얄팍한 속셈을 그만 두길 바란다.

 

2019. 8. 7.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이준호

 

기사입력: 2019/08/10 [11:5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