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M의 정기공연

한국을 대표하며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기악연주자들로 구성되었다.

 ‘클래식계의 어벤저스’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젊은 클래식 팬층으로부터 큰 호응과 지지를 받고 있는 연주단체 클럽 M이 8월 20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세번째 정기공연을 가진다.

 

클럽 M은 클래식음악 연주자들의 소셜 클럽을 뜻하는 말로, 한국을 대표하며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차세대 기악주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이전에 없던 독특한 형태의 실내악단이다.

세 번째 연주의 부제 ‘Complementarity’

오늘날의 세상을 지탱하는 과학의 큰 두 기둥,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과 양자역학. 그 중에서 양자역학이라는 이론을 발전시키고 개척한 닐스 보어라는 과학자가 도입한 Complementarity, 상보성의 원리이다.

 

대표적인 예로 ‘빛은 입자인가? 파동인가?’라는 물음에 많은 과학자들이 답을 찾기위하여 연구하고 토론하였고, 오늘날 지금 현 시점에서는 ‘빛은 입자이면서 파동으로도 존재한다’라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이렇듯 한가지 물체가 한가지로만 규정할 수 없는, 두 가지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는 그러한 상태에 대한 물리학 용어가 Complementarity, 상보성이란 단어이다.

 

이 단어를 연주의 부제를 쓰게된 까닭은, 한가지의 물체 또는 사건을 바라보았을 때, 서로 다른 관점과 생각이 있을 수 있겠지만 사실은 무엇이 맞고 틀린 것이 아니라 그 여러 가지가 합쳐져서 만들어지는 결과물이라는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일시: 8월 20일(화) 오후 8시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러닝타임: 120분(인터미션 15분 포함)
-입장연령: 초등학생 이상 입장 가능
-티켓가격: R석 7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
-출연: 김덕우(바이올린), 이신규(비올라), 심준호(첼로), 고관수(오보에), 김상윤(클라리넷), 유성권(바순), 조성현(플룻), 김홍박(호른), 김재원(피아노), 정두웅(베이스)
-주최: Club M
-주관: 한다우리
-예매: 예술의전당, 인터파크, 기획사 예매 / 장애우, 국가유공자 할인, 청소년할인 적용 중

기사입력: 2019/08/10 [21:2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