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에서 희망을 찾다'

학술대회 개최

섬의 지속 가능한 발전방향을 섬 주민들과 함께 모색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제1회 섬의 날(8.8.)을 기념하여 행정안전부·전라남도·목포시·신안군·(사)한국글로벌섬재단·국회도서발전연구회와 공동으로  8월 9일 오후 2시부터 6시 30분까지 『섬에서 희망을 찾다』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학술대회는 ▲ 섬 살리기 방안 모색: 일본 사례를 중심으로(박성현, 목포대학교), ▲섬 접근성의 획기적 개선 방안: 연안여객선의 공영제(노창균, 목포해양대학교), ▲주민주도의 지역혁신을 통한 스마트 섬 구축 방안(박상우,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3가지 주제가 발표됐다.


  주제 발표 이후에는 신순호 (사)한국글로벌섬재단 이사장을 좌장으로 강봉룡(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장), 임영태(해양바이오연구센터), 백운학(울릉도주민여객선추진위원회 위원장), 박형배(행정안전부 지역균형발전과장), 김윤(목포MBC 기자), 김애경(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 윤상헌(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유관기관들이 상호 협력하여 진행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제1회 섬의 날’의 의미를 살리고, 해양문화유산 보존과 활용을 포함한 섬의 지속적 발전방향을 섬 주민과 함께 모색하는 자리가 되었다.

 

  참고로, 국민의 소중한 삶의 터전이자 미래의 잠재 성장 동력으로서 섬의 가치를 높이고 중요성을 기념하기 위해 「도서개발 촉진법」(법률 제15498호, 2018.3.20., 일부개정)에 따라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제정하였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도서‧해양 지역의 전통 해양문화유산을 조사‧연구하여 원형을 기록‧보존하고자 2007년부터 섬 문화유산조사를 시행 중이다. 그리고 조사과정에서 촬영한 영상, 사진 등의 기록자료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과 공유하고 있다.

 

앞으로도 해양문화유산의 조사·연구 ·전시 기능을 가진 종합학술연구기관으로서 해양문화유산을 국민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기사입력: 2019/08/11 [15:5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