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북한의 도발

지소미아 파기 재검토해야

오의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8/31 [10:44]

지속되는 북한의 도발

지소미아 파기 재검토해야

오의교 기자 | 입력 : 2019/08/31 [10:44]

자유한국당은 8월 24일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지속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지소미아 파기결정을 재검토해야 한다 "고 논평했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 북한이 발사하고 있는  발사체의 의미가 무엇인지 냉철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의 논평은 다음과 같다.

 
 오늘(24일) 아침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합참이 발표했다. 
 
이달에만 벌써 5번째이며, 지난 16일 미사일을 발사하고 채 10일도 지나지 않았다. 
 
대한민국을 모욕하는 북한의 발언에는 대꾸 한마디 못하고, 국익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소미아를 파기하며 한미일동맹의 근간을 뒤흔든 결과가 바로 이것인가? 
 
일본은 이미 이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추정하며 '일본 영역'에는 도달하지 않은것 같다고 발표했으며, 미국과 함께 정보를 수집하면서 발사체의 종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보 수집이 가능한 것인가?
 
청와대가 신속하게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한다고 해도 국민들은 이제 청와대가 이러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또 어떤 말로 북한을 변명해 줄지, 북한을 향해 단호한 메시지를 내 놓을 수는 있는지 불안해 하고 계신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의 북한 발사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냉철하게 생각하시라. 
 
청와대와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담보로 내린 자해행위와 같은 지소미아 파기 결정부터 재검토하고 북한 발사체와 관련하여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신속한 대응을 내 놓길 바란다. 
 

2019. 8. 24.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 창 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