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안정 위한 치유농장 조성

장애인반을 시작으로 11월까지 교육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시민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치유농장(6,200㎡)을 조성하고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9월 4일 장애인반을 시작으로,  6일 학교 밖 청소년,  10일 독거노인반을 순차적으로 개강해, 11월까지 교육을 진행한다.

 
 상반기 프로그램(5~7월)을 진행한 결과 허브 활용 교육과 텃밭을 직접 돌보며 신선한 상추를 매주 수확하는 텃밭활동이 가장 호응이 좋았다. 대부분의 참여 대상자들이 “농장에 오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 없어진다”고 말했을 정도로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치유농업이란 농작물의 재배, 동물과의 교감 등으로 시각·청각·미각·촉각·후각의 오감을 자극해 심리적 안정감 및 자신감 회복 등 심리치료와 재활에 농업을 이용하는 것을 말한다.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 식물을 키우면 우울증이나 스트레는 물론 질병 치료에도 효과가 있어 농업활동을 통해 정신적 스트레스를 치유하는 ‘치유농업’이 주목받고 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은 외로움·고독사 예방을 위한 독거노인과 학교 밖에서 위기를 겪는 청소년, 사회적 고민과 갈등으로 힘들어 하는 장애인 등 총 90명 대상으로 진행된다. 텃밭활동, 심리극, 아로마테라피, 요리활동 등을 연계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사입력: 2019/08/31 [17:4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