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통문’ 발표 121주년 행사

여권통문은 1898년 9월 1일 북촌 여성들이 교육권 보장을 요구한 선언문이다.

서울시와 ()문화다움은 8월 31북촌문화센터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인권선언 여권통문발표 121주년을 맞아 이름 없는 북촌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특별행사를 개최했다.

 

여권통문은 189891일 북촌 여성들이 주축이 되어 여성의 교육권 보장을 요구한 선언문으로 당시 황성신문독립신문을 통해 발표되면서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을 일깨웠고, 후에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 사립여학교 순성학교 설립에도 영향을 미쳤다.

 

여권통문 특별행사는 북촌문화센터를 중심으로 한 체험, 강연, 전시 프로그램과 해설사와 함께 북촌 내 여성인권 관련 흔적을 살펴보는 마을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남녀노소 모두 쉽고 유익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 걷는 마을여행: 마을여행 프로그램은 두 개 코스로 운영한다. 첫 번째 코스는 헌법재판소, 서울교육박물관 등 북촌에남아있는 여성 교육 및 인권의 흔적을 살펴보고, 두 번째 코스는 경복궁, 창덕궁 궁녀들의 삶을 살펴본다. 마을여행 후에는 북촌문화센터에 모여 못 다한 여행 이야기를 마저 나눌 예정이다. 마을여행 프로그램은 허스토리마실협동조합의 마을여행 전문가가 안내한다.

  

한옥 속 여성의 삶과 지위 인문·역사 강연: 남녀가 유별했던 당시 생활사가 반영된 한옥의 공간구성을 통해 당시 여성들의 삶과 지위를 살펴보는한옥 속 여성의 삶과 지위(중앙대학교 최윤경 교수) 강의와, 여권통문 발표부터 순성학교 설립까지의 여성인권 역사를 되짚어보는이름 없는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국립여성사전시관의 기계형 관장) 강연을 진행한다.

 

함께 쓰고, 읽고, 만들어 보는 여권통문 체험: 북촌문화센터 대문 앞에 여권통문 글귀가 대형 판넬에 전시되어 있어 따라 쓰고 읽어 볼 수 있다. 안방에서는 당시 여성의 삶을 상상하며 한복천으로 나비를 장식해 나만의 공예품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오늘의 여성, 과거의 여성을 기억하다 전시전: 여성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누구에게도 종속되지 않을 사람답게 살기 위한 권리를 써내려간 여권통문의 전문을 읽어 보고 관련 기사들을 살펴 볼 수 있는 국립여성사전시관 순회전시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역사 속여성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기위해 책, 양말 등으로 제품화한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북촌문화센터 곳곳에 전시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8/31 [17:4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