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 레스토랑 위크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할랄 레스토랑 위크 코리아(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프로모션 이벤트를 개최한다. 올해 4번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관광시장에서 비중이 커지고 있는 무슬림 관광객을 위한 한국관광 홍보 프로모션이다.

 

 ■ ‘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다양한 국내외 홍보

 

 공사는 할랄 레스토랑 위크 개막에 맞춰 8.29(목)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유관기관, 업계 등을 초청해 사업 소개, 퓨전 할랄 한식메뉴 시연회‧시식회 등 홍보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방한 무슬림 관광객이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무슬림 친화 인프라 홍보와 한국관광 판촉전(Muslim Friendly Korea Festival in Jakarta)을 9월 6일부터 8일까지 실시한다. 현지에서 총 43개 국내외 기관 및 업체가 참가해 할랄 레스토랑 위크를 홍보할 예정이다.

 

 ■ 무슬림 관광객 특별 할인 프로모션, ‘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프로모션 기간 동안 한국을 찾는 무슬림 등 외국인 관광객은 공사가 지정한 152개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Muslim Friendly Restaurants)’과 40개 주요 관광지 등에서 가격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프라인 쿠폰북 및 모바일 쿠폰을 소지하면 192개 업체에서 사용 가능하며, 할랄 레스토랑 위크 홈페이지(www.hrwkorea.or.kr)를 통해 참여 업체 및 할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무슬림 친화 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한국

 

 공사는 무슬림 관광객의 최대 불편사항인 음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부터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을 꾸준히 늘려왔으며, 16년에 처음 지정됐던 135개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은 2018년도 말 기준 총 250개로 대폭 확대되어 무슬림 관광객 음식 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공사 김만진 국제관광실장은 “방한시장 확대 및 다변화를 위해 무슬림 시장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무슬림 관광객의 한국여행 만족도 제고를 위해 한류 콘텐츠 및 다양한 관광루트를 활용한 무슬림 타깃 한국여행상품을 지속 개발하는 한편, 의료관광 등 프리미엄 방한상품 개발 등을 통해 다양한 관광수요 충족을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을 찾는 무슬림 방한객이 최초로 1백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며, 무슬림 친화 목적지로서의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8/31 [19: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