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 레스토랑 위크

편집팀 | 기사입력 2019/08/31 [19:38]

할랄 레스토랑 위크

편집팀 | 입력 : 2019/08/31 [19:38]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할랄 레스토랑 위크 코리아(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프로모션 이벤트를 개최한다. 올해 4번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관광시장에서 비중이 커지고 있는 무슬림 관광객을 위한 한국관광 홍보 프로모션이다.

 

 ■ ‘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다양한 국내외 홍보

 

 공사는 할랄 레스토랑 위크 개막에 맞춰 8.29(목)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유관기관, 업계 등을 초청해 사업 소개, 퓨전 할랄 한식메뉴 시연회‧시식회 등 홍보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방한 무슬림 관광객이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무슬림 친화 인프라 홍보와 한국관광 판촉전(Muslim Friendly Korea Festival in Jakarta)을 9월 6일부터 8일까지 실시한다. 현지에서 총 43개 국내외 기관 및 업체가 참가해 할랄 레스토랑 위크를 홍보할 예정이다.

 

 ■ 무슬림 관광객 특별 할인 프로모션, ‘Halal Restaurant Week Korea 2019’

 

 프로모션 기간 동안 한국을 찾는 무슬림 등 외국인 관광객은 공사가 지정한 152개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Muslim Friendly Restaurants)’과 40개 주요 관광지 등에서 가격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프라인 쿠폰북 및 모바일 쿠폰을 소지하면 192개 업체에서 사용 가능하며, 할랄 레스토랑 위크 홈페이지(www.hrwkorea.or.kr)를 통해 참여 업체 및 할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무슬림 친화 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한국

 

 공사는 무슬림 관광객의 최대 불편사항인 음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부터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을 꾸준히 늘려왔으며, 16년에 처음 지정됐던 135개 무슬림 친화 레스토랑은 2018년도 말 기준 총 250개로 대폭 확대되어 무슬림 관광객 음식 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공사 김만진 국제관광실장은 “방한시장 확대 및 다변화를 위해 무슬림 시장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무슬림 관광객의 한국여행 만족도 제고를 위해 한류 콘텐츠 및 다양한 관광루트를 활용한 무슬림 타깃 한국여행상품을 지속 개발하는 한편, 의료관광 등 프리미엄 방한상품 개발 등을 통해 다양한 관광수요 충족을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을 찾는 무슬림 방한객이 최초로 1백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며, 무슬림 친화 목적지로서의 한국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