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

'오페라 아티스트 마켓'

편집팀 | 기사입력 2019/09/07 [16:25]

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

'오페라 아티스트 마켓'

편집팀 | 입력 : 2019/09/07 [16:25]

 8월 31일 오후 3시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가 개최한 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DIOA, 이하 어워즈)의 최종본선에서 연세대학교를 졸업한 만25세의 베이스 조성준이 전체1위를 차지했다.

8월 28일과 29일 1차와 2차 본선에서 조성준은 각각 베르디 오페라 <맥베스 Macbeth>의 ‘하늘에서 그림자가 떨어져 내려와 Come dal ciel precitita’, 비제 오페라 <퍼스의 아름다운 아가씨 La jolie fille de perth>의 ‘사랑의 불꽃이 타오를 때 Quand la flamme de l’amour’를 불렀으며, 마지막 3차 본선에서는 테너 김성환과 함께 도니제티 오페라 <사랑의 묘약 L’elisir d’amour>의 중창곡 ‘모두에게 감사하오 Voglio dire, Io stupendo’를 불러 심사위원단의 호평을 받았다.

이어 독일 하노버 국립음악대학에서 석사로 재학 중인 소프라노 김아영이 전체 2위를, 계명대학교를 졸업한 지역 테너 조규석이 전체 3위를 수상하였다. 이들 본상 수상자들에게는 총 18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본상 시상이 끝난 후에도 시상식의 긴장감은 계속 이어졌다. 아직 본선진출자들에게는 순위와 관계없이 각 극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시상식이 시작하기 직전까지 이어진 회의 결과, 총 세 개의 극장(대구오페라하우스, 독일 쾰른오페라하우스, 베를린 도이체오페라극장)에서 각각 세 명, 한 명, 두 명의 성악가들을 캐스팅하였고, 미국 LA오페라와 오스트리아 빈 슈타츠오퍼는 본선진출자들을 극장의 2020년 오펀스튜디오 최종오디션에 초청하기로 하였다. 특히 LA오페라의 경우, 극장장이자 유명 성악가인 플라시도 도밍고에게 직접 오디션을 보게 되는 등 다양한 성과를 기록해 ‘오페라 아티스트 마켓’이라는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의 의의를 재확인했다.

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 심사위원장을 맡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최상무 예술감독은 “아시아 최초이자 유일한 형태의 이번 콩쿠르에 대한민국은 물론, 유럽 여러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참가자의 기량이 전반적으로 매우 우수했다는 평이 많았다”며 “특히 심사위원들은 이번 콩쿠르를 통해서 대한민국 성악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게 중론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독창곡을 중심으로 진행된 1,2차 본선과 달리, 3차 본선은 기존 활동하는 성악가들과 협연하는 방식으로 진행, 여타 콩쿠르들과 차별화 된 구성이 오페라에 적합한 성악가들을 선발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제1회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 수상내역

·본상 수상자
1등 Bass 조성준 / 2등 Sop. 김아영 / 3등 Ten. 조규석

·데뷔상 수상자
1. 대구오페라하우스
Sop. 김아영: 2020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캐스팅
Ten. 조규석, Bass 조성준 : 2020 기획오페라 <사랑의 묘약> 캐스팅

2. 쾰른 오페라하우스
Bass 조성준: 2020 시즌오페라 캐스팅

3. 베를린 도이체오페라극장
Sop. 김아영: 2020 시즌오페라 캐스팅
Bass 조성준: 2020 오펀스튜디오(주관사 WCN 장학생 선정)

4. LA 오페라
Bass 조성준, Sop. 조은일: 2020 오펀스튜디오 최종 오디션 초청

5. 빈 슈타츠오퍼
본선진출자 전원 2019/20 시즌오페라 최종 오디션 초청

◇9개월간의 대장정, 첫 개최로 아시아 최초·최고의 타이틀을 거머쥐다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는 ‘아시아 최초의 오페라 아티스트 마켓’이라는 수식어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의 빈, 뫼르비슈 페스티벌, 독일의 베를린, 드레스덴, 쾰른, 본, 미국의 LA극장까지 전 세계 오페라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럽과 미주지역 최고의 극장 관계자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기획단계부터 국내외 오페라 관계자들과 젊은 성악인의 큰 관심을 받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연초 유럽 및 아시아 전역 15개국에서 92명의 신청 서류를 접수받아 1차 예선(비디오 심사)을 진행했으며, 4월에는 유럽(빈, 베를린)과 아시아(대구) 지역 2차 예선을 개최해 8개국에서 총 20명의 본선 진출자들을 선발하였다. 이들은 8월 마지막 주인 8월 26일에 대구로 집결, 28일과 29일 각각 1, 2차 본선과 31일에 마지막 본선을 치렀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오페라 본고장인 유럽과의 오랜 교류를 통한 신뢰관계, 그동안 쌓아온 오페라 제작극장으로서의 명성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행사를 개최할 수 있었다”며 “향후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를 성악뿐만 아니라 연출, 디자인 등 오페라 제작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페라 전문극장을 기반으로 한 이번 콩쿠르에서 또 하나의 성과가 나타났다. 바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전문성악가 육성 프로그램인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성악가인 베이스 장경욱이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 심사를 위해 입국한 드레스덴 젬퍼오퍼의 예술감독 비요른 페터스에 의해 독일 드레스덴 젬퍼오퍼 오펀스튜디오로 전격 캐스팅 된 것. 베이스 장경욱은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코지 판 투테>와 영아티스트 오페라 <라 보엠> 등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다양한 신인성악가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역량을 쌓아왔으며, 지난 여름 이탈리아의 로시니 페스티벌 아카데미에 초청받아 오페라 <랭스 여행>에 출연하는 등 실력을 인정받아온 젊은 성악가다.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를 시작으로, 오페라와 함께하는 가을

대구국제오페라어워즈로 문을 연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9월 5일 도니제티의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를 개막작으로 본격적인 막을 올린다. 이어 롤란도 빌라존이 연출한 독일 도이체오페라극장 합작 오페라 <라 론디네(9.19/21)>, 국립오페라단과 국립합창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주단체들이 함께하는 오페라 <1945>, 한국 최고의 성악가들이 출연하는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 <운명의 힘(10.12-13)>이 메인작품으로 준비되어 있으며, 대구 전역에서 진행되는 소극장오페라 4편, 추석연휴에 이시아폴리스 롯데아울렛에서 진행될 광장오페라, 오페라 전문가의 강의로 진행되는 오페라 오디세이 등 다양한 콘서트와 특별행사들이 10월13일까지 펼쳐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티켓 예매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