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관광장관 공동선언문

동북아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끌어내기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박양우 장관은 829부터 31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9회 한··일 관광장관회의에서 중국 뤄수강 문화여유부장, 일본 이시이 케이치 국토교통성 대신과 함께3국 간 관광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한·중·일 관광장관회의는 한·중·3국이 관광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매년 순차적으로 개최(일본 중국 한국)하고 있는 정부 간 회의다. ··일 관광 당국은 지난 여덟 차례에 걸친 3국 합동회의 및 양자회의를 통해 관광교류 협력 등의 분야에서 국가 및 민간 간 교류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공동 사업을 추진해 왔다.

 

관광교류를 통한 평화’, ‘포용적 성장’, ‘미래 선도의 내용이 담긴 한·중·일 관광장관 공동선언문 채택

 

  올해 회의에서는 한·중·3국 장관이 급변하는 관광환경 변화 속에서3국 간 관광협력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3국 간의 관광 교류 및 협력을 통해 동북아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끌어내기 위해 공동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일 간 관광의 양적 성장과 질적 발전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모두를 위한 관광(Tourism for All)’ 환경을 조성하고, 지역관광을 활성화함으로써 관광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관광이 동북아 지역의 미래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관광기업의 혁신을 도모하는 데 협력하고, 관광 미래세대 간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9/09/11 [02:4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