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증진 위한 특별 PR포럼

양국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이 모여 해법을 모색했다.

 최근 점점 경색돼 가는 한일관계에 대해 한국과 일본 양국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들이 모여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종합PR컨설팅 기업인 KPR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특별 PR포럼을 기획했다. 한국PR학회와 서강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가 공동 주최하고 KPR, 서강대학교 공공외교사업단, 한국PR협회가 공동 후원하는 ‘한일관계 증진을 위한 특별 PR포럼’이 10일 오후 3시 서강대학교 이냐시오관에서 개최됐다.

‘한일관계, PR이 어떻게 기여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신호창 교수(서강대)와 이노우에 다카시 회장(이노우에 PR)이 각각 주제 발표를 맡았다. 사회는 KPR 김주호 사장이 맡아 포럼을 진행했다.

주제 발표 이후 이유나 한국외국어대 교수(한국PR학회 회장), 심인 한국PR협회 사무총장, 류석진 서강대 사회과학부 학장, 김일철 동의대 교수(한국IMC학회 회장)가 패널로 참여해 토론을 이어갔다.

이번 포럼을 기획하고 후원한 KPR은 1989년 설립돼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은 종합PR컨설팅 전문기업이다.

기사입력: 2019/09/11 [04:1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