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SCAP 협력사업 지속한다

아태지역 장애인 지원

인천전략은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의 목표를 추진하는 전략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최경숙), UN에스캅*(사무총장 아르미다 알리샤바나(Armida Salsiah Alisjahbana))은 9월30일(월)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 권리 실현 ‘인천전략’ 이행을 위한 “UN에스캅 협력사업” 2기 협약을 체결하였다.

 

* UN에스캅(UNESCAP) : UN Economic and Social Commission for Asia and the Pacific(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인천전략(Incheon Strategy)

 

☞ 대한민국이 주도하는 ‘제3차 아·태장애인10년(2013~2022)’의 10개의 목표, 27개의 세부목표, 62개의 지표를 계획된 시간동안 달성할 수 있도록 이행계획을 수립·추진하는 전략을 말한다.

 

* (주도국) ‘제1, 2차 아·태장애인 10년’은 중국과 일본이 각각 주도, 제3차는 한국이 주도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는 장애인권리실현을 위한 “UN 에스캅 협력사업” 2기 사업기간(’19년 10월~’23년 9월) 중 매년 4억 원씩 총 16억 원의 사업비를 UN에스캅에 지원하게 된다.

지원되는 사업비는 ‘인천전략’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아·태지역 국가들의 장애통계 구축 상담·조언(컨설팅), 장애인의 권리 실현을 위한 시범사업 등에 사용하게 된다.

* 1기 사업은 ’14년 2월부터 ’18년 12월까지 진행

‘인천전략’은 ‘제3차 아·태장애인10년(2013~2022)’의 이행계획을 수립·추진하는 전략으로, 우리나라가 10년간(’13~‘22) 주도국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

‘제1차, 2차 아·태장애인 10년’은 중국(’93~’02)과 일본(’03~’12)이 각각 10년씩 주도하였다.

이 날 협약식에는 보건복지부 김현준 장애인정책국장,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과 UN에스캅 스리니바스 타타(Dr. Srinivas Tata) 사회개발국장이 참석하였다.

김현준 장애인정책국장은 “이번 2기 협약으로, 우리나라가 주도국으로서 아·태지역 장애인의 권리 실현을 위한 ‘인천전략’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아·태지역 장애인들의 권리 실현을 위해 UN에스캅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9/10/05 [10:3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