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위험은 고물가와 고금리

대내외의 경영위기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6/27 [14:56]

최대 위험은 고물가와 고금리

대내외의 경영위기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4/06/27 [14:56]

고물가에 의한 소비위축, 고금리에 의한 자금조달 어려움이 경영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기업들은 세계적인 고물가, 고금리 지속을 현재 직면한 가장 큰 리스크로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와 머니투데이가 공동으로 국내 제조 및 비제조 기업 82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내외 경영 리스크 인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301개 기업 중 현재 기업 경영에 있어 가장 큰 리스크로 세계적인 고물가 고금리를 꼽은 기업이 153곳 50.8%에 달했다. 대기업 50.0% 뿐 아니라 중견 48.9%, 중소 54.0% 기업들도 모두 높은 물가와 금리를 최대 리스크로 지목했다. 도 소매업과 금융 보험업에 속한 기업들의 경우, 고물가 고금리를 최대 리스크로 꼽은 비율이 각각 72.4%, 70.4%에 달했다. 높은 물가와 금리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전체의 80.7%가 올해 이후라고 답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57.0%는 고물가 고금리가 내년 이후까지 장기화할 것이라고 응답, 대기업 42.2%, 중견기업 38.7%보다 상대적으로 부정적 시각을 보였다. 고물가에 따른 소비 위축, 고금리로 인한 높은 이자 부담과 자금 조달 어려움이 경영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유럽 등 일부 국가가 최근 기준금리를 내렸지만 한국 미국 등 주요국 고금리 기조는 여전히 끝을 가늠할 수 없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통화당국도 한 미 금리 격차와 경기 상황을 고려한 통화정책에 고민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우리나라 GDP 국내총생산 대비 120%를 넘는 기업부채는 지금처럼 고금리 상황에서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이 사실 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이 꼽은 두번째 리스크는 우리나라의 저출산 고령화 15.6%였고, 그 뒤를 한국 산업계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 미흡 11.6%이 따랐다. 가장 큰 국외 리스크를 묻는 질문엔 역시 미국 등 주요국의 고물가 고금리 지속 46.2% 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고 글로벌 분쟁 증가 29.2% 국제유가 급등 15.9% 등이 뒤를 따랐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 결과를 꼽은 답변은 8.6%였다. 수출기업 입장에선 러시아 중동 등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분쟁이 큰 리스크다. 국제 분쟁은 글로벌 공급망 교란, 세계 경제 위축을 야기하기 때문에 한국 수출기업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본다. 전쟁 영향으로 출렁이는 환율과 국제유가 역시 기업을 어렵게 하고 있다. 예측하기 어려운 11월 미국 대선 결과도 경영 불확실성을 키운다는 지적이다. 11월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선, 절반 이상 51.5%이 별다른 영향 없을 것 이라고 답했다. 소폭 부정적 영향을 전망한 답변은 32.6%였고, 대폭 부정적 영향을 선택한 응답자는 4.3%에 그쳤다.

최근 5년 동안 기업 경영에 있어 국내외 리스크 변화를 묻는 질문엔 53.5%가 확대됐다 다소 확대, 크게 확대 고 답했다. 큰 변화가 없었다는 답변은 32.6%였고, 축소됐다는 답변은 14.0%였다. 대기업의 62.5%는 리스크가 확대됐다고 응답, 중견기업 48.1%, 중소기업 55%보다 리스크 확대를 상대적으로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스크가 확대됐다고 응답한 기업은 금융 보험업이 77.8%로 가장 높았고, 사업서비스업과 부동산업은 각각 40.0%로 가장 낮았다. 기업 경영에 있어 우리 정부의 규제 수준을 묻는 질문엔 57.5%가 보통 이라고 답했다. 주요국 대비 정부의 기업 대상 재정 예산 지원 수준을 묻는 질문 역시, 57.5%가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매우 약하다, 다소 약하다는 응답은 각각 10.3%, 29.2%였다. 정부의 기업 대상 세제 지원 수준에 대해선, 52.2%는 보통이라고 답했고, 41.5%는 약하다고 응답했다. 강하다는 답변은 6.3%였다. 회사가 국내외 리스크에 대응을 얼마나 잘하고 있다고 판단하는지에 대해 잘하고 있다 19.6%고 답한 기업은 10곳 중 2곳에 그쳤다. 각종 리스크에 대응해 투자를 늘릴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엔 33.6%는 잘 모르겠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정부의 리스크 대응에 대한 평가에 대해, 잘 하고 있다는 답변은 전체의 2%에 불과했다. 리스크 대응을 위해 가장 시급한 사안을 묻는 질문엔 정부의 기업 지원 강화 35.2%, 기업의 사업 역량 강화 26.9%, 기업의 리스크 관리 역량 강화 20.6%, 정부의 리스크 관리 강화 17.3%를 꼽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