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싶은 k-관광섬'

육성사업 추진

황재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6/28 [09:44]

'가고싶은 k-관광섬'

육성사업 추진

황재화 기자 | 입력 : 2024/06/28 [09:44]

이 사업은 청정관광지인 섬을 휴양과 체험을 충족시킬수 있는 매력적인 곳으로 특화하는 시도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620, 울릉도에서 케이 관광섬 육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2024년 지자체 공동연수회를 개최한다케이 관광섬 육성사업은 휴양과 체험을 중시하는 여행 추세에 맞춰 밀도 청정 관광지인 섬을, 관광과 케이 컬처를 융합하고 지역주민이 함께해매력적인 섬으로 특화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22년 말부터 전국의지와 연결되지 않은 유인도서가 있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해 234월에 5개 섬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고 각 지자체는 전문가 상담을받아 완성도 높은 섬별 맞춤형 종합관광계획을 2311월에 수립했다종합관광계획에 따라 각 섬에 4년간 100억 원 내외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각 섬은 지역주민, 관광사업자,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민관협력형 추진체계를 통해 관광자원과 콘텐츠 개발, 관광편의 서비스 기반 강화, 섬별 정체성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연수회에서는 올해부터 본격 궤도에 오른 섬별 사업 진행현황을 점검하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문제점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또한 전문 컨설팅 위원들과 발전방안과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케이 관광섬 육성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섬 관광의 특성을 체험하는 기회도 공한다. 참석자들은 울릉도가 케이 관광섬 육성사업 중 하나로 추진하고있는 울릉속살 해담길 걷기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문체부는 케이관광섬 사업이 마무리되는 26년까지 섬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상담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각 지자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을 완료한섬들이 지속 가능한 관광지로서 세계인의 버킷리스트가 되도록뒷받침할 예정이다. 특히, 백령도와 울릉도 흑산도는국토교통부의 도서 소형공항 건설사업도 추진하고 있어 문체부는 섬 특성을 고려한 관광 콘텐츠를 확충하고 공항 개항에 따른 관광객 급증에대비할 계획이다. 문체부 김근호 관광산업정책관은 이번 공동연수회를 통해 새로운 사업아이디어를 얻고 케이 관광섬사업의 중요성을 확인하길 기대한다라며 가고 싶은 케이 관광섬이 오고 싶은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 목적지로 거듭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
광고